어플 키노사다리 무료 파워볼베팅 사이트 분석 | 파워볼 모의베팅 노하우 @ 파워볼 잘하는법
파워볼모의배팅

어플 키노사다리 무료 파워볼베팅 사이트 분석

어플 키노사다리 무료 파워볼베팅 사이트 분석

2017년 기준으로 파워볼모의배팅 로또는 매주 700억 원 어치씩 팔리고, 1등 당첨자는 7~10명 정도 씩 나오며, 당첨금은 평균적으로 세전 23억, 세후 15.74억 정도다. 2등은 50~60명 정도씩 나오며 세전 약 5~6천만 원, 3등은 약 2천여 명이며 당첨금은 세전 150~160 정도다.

1부터 45까지의 숫자 중 6개를 찍어 맞히면 되며, 아래와 같이 숫자 5개를 맞힌 상황에서 보너스 볼까지 맞히면 2등이 되는 2등 보너스볼도 나온다.

대한민국 파워볼모의베팅 로또의 등수 매기기 방식은 다음과 같다.
순위
당첨 내용
당첨 확률
당첨금 배분 비율
기대 당첨금[9]
1
6개 번호 모두 일치
1/8,145,060
총 당첨금 중 4등과 5등 금액을 제외한 금액의 75%
1,952,160,000원
2
5개 번호 일치 +
나머지 1개가 보너스 번호 일치
1/1,357,510
총 당첨금 중 4등과 5등 금액을 제외한 금액의 12.5%
54,226,666원
3
5개 번호 일치
1/35,724
총 당첨금 중 4등과 5등 금액을 제외한 금액의 12.5%
1,390,427원
4
4개 번호 일치
1/733
50,000원[10]
50,000원
5
3개 번호 일치
1/45
5,000원
5,000원

1등부터 5등까지 당첨될 확률을 다 더해봤자 2.36%에 불과하며 그중에서도 5등이 2.22%다. 낙첨(꽝)일 확률이 97.64%나 된다는 소리. 고작 5게임 추가 보너스나 담배 한갑 가격에 불과한 5등을 제외하면 99.86% 확률로 돈을 잃는다. 물론 딱 1게임만 사거나 똑같은 조합으로 여러 파워볼 모의배팅 게임 샀을 때의 얘기고 서로 다른 조합으로 여러 게임을 사면 당첨 확률은 미미하게나마 올라간다. 하지만 그래봤자 당첨금의 기댓값이 올라가는 건 아니므로 너무 진지하게 로또에 빠져들면 재산 탕진의 지름길이다.

용지나 기계 등을 보면 파워볼 한번에 5게임씩 하도록 설계가 되어있고 통상적으로도 보통 5000원(5게임)씩 하는 경우가 많으니 저것보다는 조금 더 올라가기는 한다. 이를 감안해 실질적으로 수렴하게 되는 회차당 확률을 따져 보면 1등은 1/1,629,012, 2등은 1/271,502, 3등은 1/7144(= 약 0.014%), 4등 1/146(=0.68%)으로 여전히 답이 없는 확률이고, 5등 1/9 (=11.1%)가 그나마 가시적으로 확률이 높아지긴 하나 (지속적으로 한다고 가정할 때 평균적으로 10회차를 플레이하면 1회차는 공짜로 할 수 있는 셈.) 보통 5등 당첨은 다시 게임용지로 환원되는 경우가 거의 대다수이기에 의미가 있을런지는. 재미로 한다면 3등까지는 기대해 볼 만하긴 하지만 투자 대비 효용은 답이 없는 수준. 그래도 1년 내리 꾸준히 하면 확률이 저렇기에 4,5등은 몇 장 정도 건질 수 있을 지 모르나 쓴 돈이 더 많을 것이다(…)

2등이랑 3등의 당첨금 파이는 똑같지만 현실적으로 2등이 3등보다 걸리기 어려우므로 N빵의 N이 작아 인당 수령액은 수십배 차이난다.

연금복권의 또다른 장점으로는, 로또는 약 815만 분의 1 확률로 1등 당첨되지만, 연금복권은 500만 분의 1 확률로 1등 당첨된다. 연금복권 당첨되기가 약 1.63배 정도 쉽다. 심지어 개편 전에는 2.58배 정도 높았다.

‘연금복권 720+’ 기준, 1~5조 000000~999999까지 총 500만 개의 번호가 존재하며, 각 번호 당 오프라인과 인터넷에 한 장씩 발행되어 총 1,000만 장의 복권이 발행된다.

로또와 마찬가지로 인터넷 구매가 가능하다. 1인 1회 10만 원 한도로 동행복권 홈페이지에서 예치금 형태로 구입 가능하다.

인터넷 구매시 복권을 잃어버릴 염려가 없고, 당첨금이 일시불 1천만원 이하인 경우 인터넷 실명확인만 거치면 당첨금이 예치금으로 바로 들어간다. 당첨되면 그 사실을 문자나 알림톡을 통해 자동으로 알려주는 것도 큰 장점. 또한 매번 사러 들어올 필요 없이 최대 5회차까지 예약구입을 통해 매주마다 자동으로 복권 구입이 가능하다.

개편 이전 ‘연금복권 520’에서는 1~7조 100000~999999까지 총 630만 장의 복권이 발행되었고, 그 중 33%(210만 장)인 각 조 100000~399999번은 인터넷 전용으로 판매되었다. 인터넷 전용 번호의 경우, 일반구매는 5장 미만의 묶음이나 번호 지정 구매 시 각조 100000~149999, 200000~249999, 300000~349999까지,예약구매나 5장 또는 10장 묶음의 경우 150000~199999, 250000~299999, 350000~399999까지 구입이 가능했다. 인터넷/현장 대역이 나뉘어 있다 보니 구매 플랫폼에 따라 당첨 기대값이 차이가 났다.

미국으로 이민 갔던 한 파키스탄계 택시기사가 꿈에서 본 숫자를 기억하여 로또로 역시 17년이나 계속 그 번호만 산 끝에 2001년 3,249만 달러(실 수령 액, 2001년 10월 1일 기준 약 417억 원)나 되는 거액의 로또에 당첨되어 고향으로 돌아가 그 돈으로 선거에 나서 시장으로 당선된 적도 있다.
캐나다에선 같은 번호로만 무려 50여 년을 로또를 산 사람이 89살 나이에 60억이 넘는 로또에 당첨되었다. 다들 좀 더 일찍 되었더라면 오죽 좋냐고 안타까워했지만 당사자는 살아있을 때 당첨된 게 어디냐며 기뻐하면서 죽기 전에 하고 싶던 요트 여행을 하다가 죽을 것이라고 요트를 사서 바다로 나갔다. 그 전에 아내에겐 넓은 마당이 있는 집을 갖고 싶어하는 꿈을 들어줘서 집을 사주었다고.
영국인 믹 깁스는 2001년 5월 23일에 30 펜스(600원)을 걸고 샀는데 무려 15개나 되는 토토 복권을 한번에 맞히면서 50만 파운드(약 8억 3천만 원)를 받았다! 게다가 그가 한번에 맞힌 경기 결과 중 해당 시즌인 2000~2001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바이에른 뮌헨이 1:1로 비겨 승부차기까지 가서 이긴다는 것까지 맞혔다는 점.
미국인 글렌다 블랙웰은 평소에 복권에 빠져 사는 남편이 파워볼 티켓을 사 달라고 조르며 심부름을 시키자 복권을 암만 사봐야 당첨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하려고 즉석 복권 2장을 샀는데 집에 돌아오고 나서 남편에게 복권은 돈 낭비라고 하면서 복권을 쫙- 긁는 순간 100만 달러 복권에 당첨되었다. 그래서 복권은 돈 낭비라는 말을 취소하는 굴욕을 당해야 했지만 어쨌든 복권 당첨금으로 집도 사고 손자 손녀들 학비로 대주는 등 돈은 잘 썼고 남편의 복권 중독도 해결되었다는 후문.
8년간 무려 376차례나 복권에 당첨된 사람이 알려졌다! 이 사람은 94세 노인으로 맨해튼 북서부 워싱턴 하이츠에 살고 있으며 혼자서는 거동이 불편하고 한쪽 눈은 실명상태라고 한다. 전직 미 해군 장교 출신으로 월남전 참전 용사인 그의 오랜 취미는 복권을 사는 것이며 거동의 문제가 없을 때에는 전국 100여 곳을 다니며 구매했다고 한다. 당첨금은 모두 가족과 이웃에게 나눠줬기 때문에 수중에 남은 돈도 없다고.
2017년에 4달 차이로 복권에 나란히 당첨된 70대 노부부의 사연이 알려졌다.
100만 달러 복권 당첨되고 얼마 후 암으로 사망한 경우도 있다.
‘1.8조 원’ 美 메가밀리언 복권 당첨금 1명이 독식
1640억원 당첨 사흘 만에 돈 나눠줄 50명 명단 작성한 부부
넉 달 넘게 나타나지 않아 온갖 소문과 추측을 낳게 했던 미국 복권 사상 개인 최고액 15억 달러(약 1조 7천억 원)의 당첨자가 여러 자선단체에 기부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파워볼모의배팅

파워볼모의배팅 : 파워볼배팅.com